Web Analytics
 
캡틴박 아르헨전 앞두고 인터뷰~~ 꼭 이긴다!
지성짱
작성일 : 10-06-14 12:56 




[OSEN/머니투데이=러스텐버그(남아공), 우충원 기자]  "비기는 것이 아니라 승리하는 것이 아르헨티나전 목표".

2010 남아공 월드컵 서전을 승리로 장식한 축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대결을 펼친다. 최고의 공격진을 보유하고 있는 아르헨티나와 경기를 앞두고 축구 대표팀은 14일 숙소인 러스텐버그 헌터스 레스트 호텔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주장'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첫 경기 승리에 대해 여러가지 의미를 부여했다. 단순히 승점 3점을 챙긴 것이 아니라 선수들의 사기를 높였다는 것. 그는 "첫 경기 이겨서 자신감이 생겼다. 상대는 세계적인 팀. 개개인 팀 전체적으로 잘 준비해야한다"면서 "우리가 속한 모든 팀이 우리보다 강팀이라고 생각한다. 아르헨티나도 마찬가지다. 스페인에서 보여줬던 모습을 보인다면 좋은 경기할 수 잇을 것"이라고 아르헨티나와 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만나기도 했던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대결에 대해 박지성은 "메시와 나는 각자 다른 소속팀에서 만났고 이전 결과는 소용없다"면서 "대표팀에서는 첫 경기다. 데이터 다 받았고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또 그는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가브리엘 에인세(마르세유)에 대해 "아르헨티나는 또 다른 팀이고 또 다른 경기다"면서 "스페인전에서 보인 수비력을 90분 동안 보여줘야한다. 에인세와 같은 팀인 적이 있었는데 행운을 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서 파트리스 에브라(프랑스)와 함께 '삼총사'로 불리울 정도로 가깝게 지냈던 테베스에 대해서도 특별한 감정을 가지지 않았다. 그는 "테베스는 경기 당일이라로 서로 상대로 만나니 특별히 할 이야기 없다. 테베스는 세계적인 공격수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면서 "위협적인 선수다. 선수 1명으로난 막을 수 없다. 팀 전체로 봉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는 예상을 비웃듯 박지성은 아르헨티나와 경기에 승리를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성은 "아르 헨선수가 한국을 모른다고 하는 것은 충분이 이해가 간다. 한국 축구가 아직 세계축구에서 유명한 팀이 아니다. 아시아축구를 세계축구계가 쳐 주지 않는 만큼 그런 말에 열 받을 필요 없다. 목표는 비기는 것이 아니라 이기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10bird@osen.co.kr

온라인으로 받아보는 스포츠 신문, 디지털 무가지 OSEN Fun&Fun, 매일 2판 발행 ☞ 신문보기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캡틴의 위엄........





+ 추가. 비슷한데 세세한 내용이라 첨부했어요~




박지성은 이날 대표팀 숙소인 헌터스레스터호텔에서 진행된 집단 인터뷰를 통해 첫 경기 승리로 고조된 팀 분위기를 전하고 2차전 상대인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그는 "아르헨티나와 경기에는 당연히 이긴다는 생각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것이다. 어느 한 경기에 중점을 둘 것인가보다 매 경기가 중요하다.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도 당당하게 우리의 가진 것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이어 리오넬 메시에 대해 "나와 소속팀이 다르기 때문에 이전의 결과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대표팀에서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누가 혼자 막는 것보다 선수 전체가 협력 수비로 봉쇄해야 한다. 메시 뿐만 아니라 카를로스 테베스 등 최고 수준의 공격수들이 많기 때문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고지대 적응에 대해선 "전체적으로 체력 테스트 데이터를 받아 좋은 변화를 가져왔다. 기록적으로 좋아진 체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맨유 시절 동료였던 테베스에 대해 "기록이나 플레이를 볼 때 최고의 스트라이커여서 위협적인 선수다. 선수 한 명을 막는 것보다 아르헨 전체의 공격을 조직적으로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정말 잘하네요.......ㅠㅠ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매일 꿈을 꿔요 보이스 06-28 4304
오늘 영국친구한테 문자가 ㅋㅋ BlueNote 06-27 4494
학점 ㅡㅡ ghg 06-27 4270
분홍색 소시지 있자나요 사과 06-27 4505
뉴욕 쥐 때문에... ubin 06-26 4861
월드컵이 끝난뒤.. 우리 선수들.. saelow 06-26 4566
맥마나만 "한국, 우루과이보다 좋은 팀" 라임 06-26 4339
Old Navy 30% OFF!! 땡땡땡 06-25 4008
34가에는? 피아노가 있다! 코리아 06-25 4299
박주영-염기훈, 우루과이 격파 투톱 성현 06-25 4384
해외 유명 베팅업체, "우루과이 압승 예상" 라임 06-25 4241
회사 단체티.jpg 효도르 06-25 4654
16강진출하는 극적인골 넣은후 미국팬들 반응모음 좋은걸어떡해 06-25 4354
분위기 극과 극.jpg 찌응 06-24 4329
맨유와 국대에서의 박지성의 역할 아이언 06-24 4186
한국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다면..... 아나나스 06-23 4123
불쌍한 염기훈.ㅠ qqq 06-23 4375
FIFA, 한국의 길거리응원 "놀랍다" 이레 06-23 4426
캡틴 박지성, 나이지리아전 MOM 선정 레이디 06-22 4301
차두리가 하려고 했던 머리ㅋㅋ 치킨맨 06-22 4347
허정무, 한국인 사령탑 최초 '16강 위업' 달성 cutefairy 06-22 4338
환호하는 축구대표팀, '16강 간다!' 이겼다 06-22 4165
플러싱에 눈썹 타투 잘하는 곳? 김주아 06-21 5577
나이지리아전 한국이 2:1로 이긴다면서요? typeO 06-21 3943
칠레에 염기훈이 엄청 많네요 Randy 06-21 4089
훈내쩌는 카카 피에트라 06-21 4127
다이어트 중인데 간식으로 치즈케익 블랙아이즈 06-20 4071
귀여운 메시 사진 펑펑 tyew 06-20 4632
로맨스영화 추천해주세요 반디 06-19 4257
이번 월드컵에서 재밌었던 경기 추천요! landra 06-19 4270
신기하게 생긴 개 jpac 06-18 4375
기네스북에 등재되어있는 정성룡 선수 qs 06-18 4748
[펌] 허정무 vs 마라도나 호빵맨 06-18 4633
병원비 없어 다친 어깨에 총 쏜 여성 ‘충격’ EOS 06-18 4309
외신들 "한국대표팀 대패, 허정무 감독 탓" zero 06-17 437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