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동양인임을 숨겨야 했어요!!!
Danny Yun
작성일 : 11-12-06 04:58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xhc2 [351]

명문 대학의 입학을 위해 동양인임을 숨겨야 했다는 이야기 입니다!!

 

한동안 그 이야기를 듣고 멍했습니다.... 과연 그게 사실일까?? 이런 이야기는 이미 인터넷상으로 떠도는 이야기

 

였었습니다... 실체가 파악이 되지 않았던 이야기 였습니다. 일전에 제가 말씀 드린적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전 아이 셋을 다 IB를 보냈습니다!! 별로 내키지 않아 하는 막내 아들놈도 밀어서 보냈습니다... 명문대 가라고는

 

밀지 않았습니다.... 큰아이는 UC Davis Economic을 전공합니다.... 전 아이들이 대학교 수준의 교육 방식을

 

행하고 있는 그러한 IB의 교육 방식을 상당히 선호합니다. IB 학교를 가서 명문 대학이 보장이 된다면 모두들

 

가려 할겁니다. 그러나 자녀를 IB에 보내신 부모님들은 다 잘아실겁니다. 가혹할 정도의 교육 방식을....

 

IB 학교에 간다고 해서 FUll DIPLOMA가 보장이 되진 않습니다...중도에 포기하는 학생도 있습니다...

 

그런데 둘째딸( 지금 12학년임)이 하는 말이 작년에 피부가 시꺼먼 학생이 인종을 흑인이라고 명기를 하고

 

실제로 우리가 이야기하는 명문 대학에 갔다는 이야기가 실제 존재했다는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USA TODAY에

 

나온 영문 기사를 보고 이야기 했더니 그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 그게 진짜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도 가정의 부모님들.... 우리 한국인 학부모의 교육열과

 

비교하면 우리보다 더하면 더했지 들하지는 않습니다. 그들도 IB 교육의 장단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딸아이 학교에

 

가면 인도 아이들 무척 많습니다... 동양 아이들 무척 많습니다... 그다음이 백인 아이들 입니다... 히스패닉,

 

흑인 아이들? 하나 있으면 많은 겁니다....

 

과연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순간이었습니다..... 또 어떤 불이익이 동양 아이들한테 떨어질지 모릅니다!!

 

과거엔 동양 아이들이 백인 주류층 아이들과 경쟁을 했었습니다.... 별 무리가 없었습니다,...

 

그러다보니 히스패닉과 흑인 아이들이 설자리가 없어졌습니다..... 학교 당국의 이야기 입니다...

 

결국 동양 학생과 동양 학생과의 경쟁이 시작이 됩니다..... 명문 대학 가기가 점점 어려워지는데 저위에 있는

 

편법으로 명문 대학을 가는 학생들 때문에 정도를 걷는 대다수의 동양 학생들이 미래에 불이익을 받게 되는 것은

 

명약관화한 일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USA TODAY에 나오는 동양인임을 숨기고 명문 대학을 진학한 스토리를 옯겨 보았습니다.

 



 
 
 

래냐 옴스테드는 타이완 출신 어머니와 백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미국인이다. 인종적으로 그녀는 반은 백인, 반은 타이완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녀는 하버드대 입학지원서에 자신을 ‘백인’이라고 썼다. 어머니가 “입학심사 과정에 아시안계에 대한 차별이 있다.”고 했기 때문이다.

미국 명문대들이 다른 인종에 비해 대학수학능력시험(SAT) 성적이 평균적으로 높은 아시안계의 과다한 입학을 제한하자 아시안계 학생들이 입학지원서의 ‘인종’란을 공란으로 비워 두거나 백인(부모 중 한 명이 백인일 경우)이라고 기입하는 ‘전략’으로 차별을 피해 합격을 꾀하고 있다고 AP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육열이 남다른 아시안계는 다른 인종에 비해 평균 SAT 점수가 높다. 때문에 SAT 점수로만 뽑으면 미 명문대가 아시안계로 뒤덮일 것이라는 시각까지 있다. 실제 입학지원 시 인종을 묻지 않는 캘리포니아 공대(CALTECH)에서는 입학생의 3분의1이 아시안계다. UC버클리대는 인종 명시를 금지한 법률 시행 이전엔 아시안계가 20%였으나 지금은 40%를 넘는다.

이렇게 되자 대다수 명문대에서는 내부적으로 아시안계 입학생의 몫을 정해 놓고 있으며, 그에 따라 다른 인종 합격자에 비해 SAT 점수가 높은 아시안계 학생이 불합격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 토머스 이스펀셰이드 프린스턴대 사회교수가 1997년 이후 명문대 입학생들을 조사한 결과 1600점 만점(논술 제외)에 아시안계는 합격선이 평균 1550점인 데 비해 백인은 1210점, 흑인은 1100점이었다.

스티븐 흐수 오리건주립대 물리학 교수는 “입학 전형에서 아시안계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는 분명한 통계가 있다.”면서 “학교기금 모금자들이 ‘캠퍼스에 아시안계가 넘쳐나면 졸업생들이 좋아하지 않는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때 예일대 입학 전형에 참여했던 카라 밀러 현 메사추세츠주립대 교수는 “아시안계는 다른 인종에 비해 SAT 점수가 50~100점 더 높아야만 합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대학이 SAT 점수대로 뽑지 않을 수 있는 것은 사회봉사활동 등 입학 심사 항목이 다양하기 때문이다.

예일대에는 연간 1300명이 입학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20%가 자신을 아시안계라고 밝히고 있다. 15%는 2개 이상의 인종을 기입하고 10%는 ‘인종’란을 공란으로 비워 놓는데, 이들 중 상당수도 ‘아시안 핏줄’로 추정된다.

(서울신문에서 발췌, 인용했습니다.)

 

 

일일이 사람을 찿아 다니며 하는 비지니스가 아닙니다!! 이메일 정도만 체크하실 정도의 능력만 있으면 됩니다.

세일즈를 한다고 주윗분한테 이제까지 부탁해서 손가락질 받았던 한인들에게 익숙한 그런 플랜이 아닙니다!!

일주일에 3-4시간만 소비하시면 됩니다. 그 나머지는 마켓팅 소프트 웨어가 해결을 해줍니다!! 소위 말하는

Warm market의 의미가 무색할 정도 입니다. 일일이 언제 찿아 다닐실 겁니까??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왕서방이

기지고 가는 한인에게 잘 알려진 그런 의료 플랜 비지니스가 아닙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을 하시면 새로운 세상을 맛보시게 될겁니다. 당신의 클릭 한번이 당신의 재정 상태를

바꾸어 줍니다!!

 

 

 

 

 

 

 

 

 

의료 플랜 비지니스에 몸을 담고 계셨거나 시스탬 지체에 환멸을 느끼시는분들이 내용을 보시면

무릎을 치실 내용의 비지니스 입니다!! 언제 리더가 되실수 있다고 생각을 합니까?? 현재 하시고 계신

의료 비지니스에선 불가능한 일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사인을 하시는 순간 당신은

싫어도 리더가 될수 밖에 없는 내용입니다!!

 

 

 

 

 

 

 

 

 

 

 

 

링크 보기!!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xhc2

 

 

 

 

 

 

 

 

 

 

 

 

 

 

 

같은 의료 플랜을 월 39.95불을 내시겠습니까?? 월 150불을 내시겠습니까?? 그것도 가입비까지 내면서..

.

 

 

링크 보기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

 

 

 

 

 

자녀의 학자금을 마련할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본인의 은퇴후의 안정된 인컴도 생각할수 있는, 자택 근무 혹은

 

현재 하시는 일과 병행을 할수 있습니다. 2-3년후 현재 하시는 일을 그만두시고 이일에만 전념을 다 하실 기회가

 

올겁니다...왜?? 오게 되는지는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알게 됩니다!!

 

 

 

 

 

링크 보기!!!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xhc2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국산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펀듀 해외진출 합니다. pumoo 01-09 1810
미국에 대하여 한국민이 가지고 있는 큰 오해가 하나 있다 sam yoon 12-28 6360
오싹한 연애 개봉!! 누기킹 12-28 2959
분향소 조문 운운하는 자 주민등록증 확인해야(동영상) (11) 장재균 12-26 2539
신이 대한민국에 내려주신 2011년의 최대 선물 지만원 12-23 1840
김정일은 히로뽕에 몰입!! sam yoon 12-19 1770
축 김정일 사망!!! 지만원 12-18 1830
동양인임을 숨겨야 했어요!!! Danny Yun 12-06 2698
우리 동영상을 보시고 진실을 알아 봅시다 김병성 12-05 2126
2012 총선에서 국가 운명 결정 난다. 김병성 12-04 1951
해외에 게신 여러분도 알고 게시면 해서 올렸습니다 sam yoon 12-03 2073
국가를 스스로 포기하려는 대한민국!!! Danny Yun 11-27 2091
미국 의료보험 제도 그리고 자구책!!! Danny Yun 11-26 2039
역적 곽선희와 박찬모 등을 응징하자 sam yoon 11-25 1979
5.18과의 전쟁 sam7264 11-25 1885
젊은이여, 노숙자여 태양으로 나와라! sam yoon 11-21 2370
망둥이가 뛰니까 꼴뚜기도 뛰네!!! Danny Yun 11-20 1871
무료 처방약 할인카드 받아가세요!!! Danny Yun 11-19 1805
쌈짓돈과 그리고 나!!! Danny yun 11-14 1946
의사와 제약 회사간의 끈적끈적한 관계!! Danny Yun 11-11 2121
아내가 외도를 해 마음이 심란!!! Danny Yun 11-08 2352
Vision Care도 가능합니까?? Danny Yun 11-07 2222
Develop backward faverslackland anifrsiwar 11-06 2950
제 의견에 딴지 걸지 마세요!!! Danny Yun 11-06 2002
뉴욕데이트 ㅇㅊㅊㅍ 11-04 2160
주부 그룹 탁구교실 yasaengma6 11-02 1807
한국서 수술을 받을수 있다구요?? Danny Yun 11-02 2112
나이 제한및 횟수 제한이 없습니다!! Danny Yu 11-01 2242
뉴욕 아트 디자인 박물관에서 주최되는 '코리안 아이'에 대해 아시나요?? OhKang 11-01 1828
그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Danny Yun 10-31 2049
뉴욕한인분들 안녕하십니까!! 뉴요커 10-29 2118
원하는 치과의사한테 가고 싶어요!!! Danny Yun 10-29 1874
밴쿠버 여행 카페 푸저 10-28 1913
Korilla BBQ와 Debbie Lee가 오늘 6시 Korea Society에 옵니다!! The Korea 10-27 2030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27 2181
 1  2  3  4  5  6  7  8  9  10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