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젊은이여, 노숙자여 태양으로 나와라!
sam yoon
작성일 : 11-11-21 06:37 

글쓴이 : 지만원 조회 : 120 추천 : 27


젊은이여, 노숙자여 태양으로 나와라!


당신들이 아주 많이 들어왔던 이야기들일 것입니다. 저는 1942년 올해 한국나이로 고희입니다. 우리가 어렸을 때는 당신들이 어렸을 때에 비해 참으로 어렵게 살았습니다, 당신들이 쓰레기처럼 버리는 알사탕이 그 때의 우리에게는 천상천하의 최고 선물이었습니다. 당신들은 알약 하나로 배 속의 모든 기생충들을 제압하고 살지만 우리들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저는 동네의 양지바른 곳을 동물적으로 찾아다니며 뒹굴고 놀았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배가 아프다며 데굴데굴 굴렀습니다. 이른바 횟배를 앓은 것입니다. 인근 보리 밭 고랑으로 갔습니다. 지금의 변이 아니라 손가락만한 회충들이 정구공처럼 뭉친 덩어리들을 쏟아냈습니다. 아마도 지금의 아프리카 아이들이나 북한 아이들이 겪고 있는 그런 고통이었습니다.


밝고 해맑고 아름다운 소년시절? 그건 지금의 당신들의 이야기일 뿐입니다. 우리 노인들은 그런 호강 누린 적 없습니다, 이런 이야기, 어른들이 들려드리면 어리고 젊은 여러분들은 “그 때는 그 때고, 지금은 지금이다” 이렇게 말합니다. 그때는 그때고 지금은 지금이다?


여러분들은 지금 여러분들이 하시는 말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아닙니까? ‘역사는 필요 없다, 지금 내가 어떻게 해서 존재하게 됐는지에 대한 은혜에 대해서는 알 필요가 없다, 지금 나는 오직 즐길 뿐이다. 꼰대는 귀찮아’ 이런 말입니다. 그야말로 쌍,, ,새끼 같은 인간들이 토해내는 말들입니다.


이렇게 타락한 여러분들을 가장 잘 선도해야 할 사람이 바로 대통령 이명박입니다. 하지만 이명박도 여러분들과 다름없는 천둥벌거숭이 개,자식입니다. 그의 아버지는 조선 시대의 종이었습니다. ‘어째서 그런 근거 없는 막말을 무책임 하게 할 수 있는가?’ 그는 호적을 세탁했지만 저는 그의 원호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의 아버지 이름은 쌍,놈의 상징인 ‘떡쇠’였습니다.


아버지와 아들을 연관시키는 것은 연좌제입니다. 하지만 지금 다져보면 연좌죄는 정답이었습니다. 빨갱이는 유전되니까요. 하지만 저는 여기에서 그런 것을 지적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이명박 이 개,자식이 그의 자서전에서 상놈인 지 아버지를 유교학자인 것처럼 미화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솔직함에만 감동합니다. 이런 거짓말 하는 개,자식에게는 감동하지 않습니다.


좀 빗나갔습니다(digress)만 여러분들, 즉 젊은 분들과 노숙자들에게 호소합니다. “사회에서 가장 약하고 소외받는 여러분들께 나라를 살리자”고 여러분들께 호소한다? ‘뭐 이런 정신 나간 개,자식이 있어!’ 하지만 우리는 정신 나간 사람들이 아니라 정신나간 사람들을 선도하는 사람들입니다.


젊은이들 그리고 노숙자들 여러분, 여러분들은 지금 음습한 공간에서 하느님이 주신 에너지와 재능(talent)을 탕진하고 계십니다. 이는 죄악입니다. 저는 믿습니다. 여러분들은 분명 쓸모 있는 대한민국의 에너지입니다. 가장 먼저 지금의 음습한 곳에서 햇볕으로 가십시오. 내일부터 거리 거리를 청소하십시오, 환경을 밝게 가꾸십시오.


불합리한 행정이 있으면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조직을 만들어 적극 항의하고 반영하십시오. 힘이 모자라면 500만 야전군과 함께 하십시오. 그러면 국민이 여러분들을 향해 달려갈 것입니다. 그 결과를 500만 야전군에 알려 주십시오.


당장 거리를 청소하십시오, 사람들에게 감동적인 봉사를 하십시오. 다른 사람들의 눈에서 눈물을 뽑아내십시오. 누가 보지 않은 것 같아도 누군가가 여러 분들을 지켜봅니다. 가장 먼저 하느님 부처님 등 여러 절대자들이 지켜보십니다. 그 다음은 500만 야전군이 지켜봅니다. 그래도 다 지켜보지는 못합니다. 그러니 야전군을 찾아오십시오.


일하십시다. 특히 노숙자들 여러분, 우리와 함께 일하십시다. 우리와 함께 일하면 즐겁습니다. 젊은 여러분, 여기는 여러분들에게 대안을 드립니다. 그 대안은 여러분들의 피와 땀을 요구 합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잘 나간다는 안철수? 그에게 이런 매직이 있던가요? 매직이 있다면 사기입니다. 매직을 공격하십시오!!




2011.11.2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국가를 스스로 포기하려는 대한민국!!! Danny Yun 11-27 1332
미국 의료보험 제도 그리고 자구책!!! Danny Yun 11-26 1259
역적 곽선희와 박찬모 등을 응징하자 sam yoon 11-25 1237
5.18과의 전쟁 sam7264 11-25 1147
젊은이여, 노숙자여 태양으로 나와라! sam yoon 11-21 1596
망둥이가 뛰니까 꼴뚜기도 뛰네!!! Danny Yun 11-20 1150
무료 처방약 할인카드 받아가세요!!! Danny Yun 11-19 1077
쌈짓돈과 그리고 나!!! Danny yun 11-14 1206
의사와 제약 회사간의 끈적끈적한 관계!! Danny Yun 11-11 1241
아내가 외도를 해 마음이 심란!!! Danny Yun 11-08 1514
Vision Care도 가능합니까?? Danny Yun 11-07 1136
Develop backward faverslackland anifrsiwar 11-06 2162
제 의견에 딴지 걸지 마세요!!! Danny Yun 11-06 1201
뉴욕데이트 ㅇㅊㅊㅍ 11-04 1351
주부 그룹 탁구교실 yasaengma6 11-02 1087
한국서 수술을 받을수 있다구요?? Danny Yun 11-02 1360
나이 제한및 횟수 제한이 없습니다!! Danny Yu 11-01 1460
뉴욕 아트 디자인 박물관에서 주최되는 '코리안 아이'에 대해 아시나요?? OhKang 11-01 1082
그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Danny Yun 10-31 1256
뉴욕한인분들 안녕하십니까!! 뉴요커 10-29 1328
원하는 치과의사한테 가고 싶어요!!! Danny Yun 10-29 1134
밴쿠버 여행 카페 푸저 10-28 1187
Korilla BBQ와 Debbie Lee가 오늘 6시 Korea Society에 옵니다!! The Korea 10-27 1234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27 1405
에이!! 농담이죠?? 어떻게 그 돈으로!!! Danny yun 10-27 1129
한가위만 같아라!! 아니!! 웬 한가위 타령?? Danny yun 10-26 1376
왜?? 알아야 할까?? Danny yun 10-24 1038
타지에서 적적한데 리니지 같이 하실분..!! 도깡이 10-24 1051
과연 님들은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Danny Yun 10-23 956
결국 제 판단이 맞았습니다!! Danny Yun 10-22 1273
귀여운 단팥빵 만들기! 곰돌이 10-21 1712
이승헌 총장의 뇌교육,뇌경영 칼럼-푸시업으로 뇌를 경영하라 정민정 10-20 1047
인생의 소중한 만남, 저희가 함께 합니다. helen 10-20 933
긴병에 효자, 효녀? 아니 아내, 남편도 없습니다!! Danny Yun 10-20 1123
나의 실직!! 그리고 달라지는 아내의 눈초리!! Danny Yun 10-19 1412
 1  2  3  4  5  6  7  8  9  10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