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무료 처방약 할인카드 받아가세요!!!
Danny Yun
작성일 : 11-11-19 08:04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xhc2 [374]
오늘은 우리가 가장 우려하고 있는 미국의 의료 체계중에 처방약이 차지하는 부분에 대해서 잠시 논의를 하고
전문기관지에서 왜? 처방약의 비용이 미국 의료 체계를 흔들어 놓는지... 그리고 왜 처방약이 상상치 못할 정도로
고비용인지를 알아 볼까 합니다.

1980년도 초에는 병원 치료부분에 처방약이 차지하는 비율이 2.9 프로에 지나지 않았으나 2009년에는 12 프로로
껑충 튀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필자는 왜?? 처방약이 치료 부분에 많이 차지하고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어떤식으로 우리에게 부담이 되는지, 공공 기관은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미주 한인은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과연 의료비 절감 플랜이 이런 미주 한인을 위해서 무엇을 어떻게 할수 있는지를 곰곰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그래서 전문의료지에서 밝히는 미국 의료 처방약의 실태와 영화 " 식코 "에서 나왔던 왜?? 처방약이 그리 비싼가?
에 대한 문답식과 그리고 우리 미주 한인들이 어떻게 고통을 당하고 있으며, 또한 처방약으로 애환을 겪고
계시는 우리 한인에게 의료비 절감 플랜이 어떻게, 어떤식으로 처방약 구입에 도움을 드리는지를 확인해 보시는
시간을 가질까 합니다.

먼저 전문 기관에서 조사한 미국 처방약 실태와 , 우리가 평소에 가졌던 처방약에 대한 궁금을 문답식으로
표현한것과 마지막 부분에서는 저렴한 가격으로 처방약을 구입할수 있게 눈물나는 노력을 보이고 있는
의료비 절감 플랜의 모습, 그리고 저렴한 처방약 구입을 위한 무료 처방약 할인카드의 사용 방법에 대해서
설명을 드릴까 합니다.

너무나 비싼 처방약!!!
미국 사람 5명 가운데 1명은 아파도 의사가 처방해주는 약을 먹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약값이 부담되는 것이 주된 이유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교 카린 로데스 교수가 150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1%가 돈 걱정 때문에 처방 약을 먹지 않았다고 답했다. 더구나 환자의 절반은 32세 미만의 젊은이였다.
연구 결과 환자의 5%는 약값을 감당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걱정했는데 특히 노인은 여러 가지 약을 처방받기 때문에 약값에 대한 걱정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환자들은 먹을 것이 충분치 않거나, 잠잘 곳이 마땅치 않고, 건강보험이 없는 등 돈 문제가 얽히면 정해진 대로 약을 먹지 않았다. 담배를 피우거나, 마약을 하거나 가정폭력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환자들도 약을 잘 먹지 않았다.
이전 많은 연구에 따르면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과 같은 만성병을 겪는 사람들은 처방 약을 잘 먹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국 메사추세츠주 7만500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22%의 의사 처방전이 약국에서 제대로 조제되지 않았다. 환자들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원래 처방전대로 조제하는 것을 꺼렸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들은 약국 창구에 처방전을 제시했으나 조제가 된 약을 찾으러 오지 않는다. 작년말 5백만명 이상의 미국인을 6개월 이상 관찰한 결과, 3% 이상의 환자가 약국에 조제를 맡긴 처방전을 다시는 찾으러 오지 않았고 약값이 비싸 포기했다.
로데스 교수는 “의사들이 환자에게 약을 처방해줘야 한다는 것만 생각할 뿐 이 환자가 처방받은대로 약을 충실하게 사먹을 것인지는 생각지 못한다”면서 “환자가 약 사 먹을 여유가 되는지도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응급의학회(Academic Emergency Medicine)’에 게재되었습니다.

다음은 비싼 처방약에 대한 의문을 문답식으로 풀어 보는 그런 내용입니다. 자!! 그럼 보시겠습니다!!
그럼 도대체 미국 약값이 얼마나 비싸기에 그런가?
‘메이드 인 USA’는 다 좋다고 하는데 약도 비싼 만큼 제 값을 하는 것 아닌가?
그렇지가 않다.

똑 같은 약이라도 미국에서 사는 것이 캐나다나 멕시코, 유럽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비싸다. 얼마나 비싸냐면 미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캐나다와 멕시코보다는 30~50%가량 비싸고 유럽에 비해서도 40~60%가 비싸다. 이러니 미국인들은 국내 약을 외면하고 국경너머 멕시코나 캐나다로 건너가 약을 구해 들어오는 경우가 허다하다.
미국에서는 이렇게 국경 너머에서 약을 반입하는 것을 공식적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정부에서도 약값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단속을 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 중략 ---
 
똑 같은 약인데도 가격 차이가 이렇게 많이 나는데 누가 국경을 넘지 않겠는가.
그렇다고 캐나다나 멕시코에서 만든 약들이 미국제에 비해 효능 면에서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다.
미국 제약회사들은 캐나다나 멕시코의 약은 제대로 검증이 되지 않아 위험하다고 선전하지만 약효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 실제 캐나다의 약값이 싼 이유는 정부 차원에서 약값을 조정하고 관리해 약값이 폭등하는 것을 막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약값이 이처럼 높은 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

첫 번째 이유는 약에 대한 특허제도 때문이다. 일단 어떤 회사가 약을 개발하면 이 약을 독점적으로 팔 수 있는 특허권이 주어진다. 이 특허권 때문에 다른 회사들은 비슷한 효능의 유사 제품을 만들어 팔 수가 없다. 독점적인 특허권을 쥔 회사는 당연히 약값을 높게 책정한다. 신약을 만드는데 투자한 리서치 및 개발 비용을 충당하기위해 약값이 높다고 변명하지만 너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게 문제다.
그렇다면 미국 정부나 정치권에선 이렇게 약값이 일반인들에게 큰 부담이 될 정도로 높아만 가는데 가만히 손 놓고 있다는 말인가. 맞다. 가만히 손 놓고 있다는 표현이 딱 맞을 정도로 거의 아무런 견제도, 제재도 없다.
왜 그럴까? 제약회사들의 로비 때문이다.

실제로 제약회사들은 기업들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을 정치자금으로 기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00년 대선 때 제약회사들이 각종 정치헌금과 로비, 광고 등에 뿌린 돈은 총 2억3000만 달러에 달했다. 어마어마한 액수가 아닐 수 없다. 이 가운데 1억7000만 달러가 로비자금으로 사용됐고, 1500만 달러가 선거 캠프에 정치헌금으로, 또 4500만 달러가 광고비로 사용됐다. 제약회사들은 2002년에는 부시 대통령의 대선 준비자금으로 25만 달러를 기부했다. --- 중략 ---
 
광고비에 엄청난 돈을 쏟아 붓는 것도 약값을 높이는 한 이유다.
2002년 조사에 따르면 어떤 약의 경우 그 흔한 운동화 광고보다도 더 많은 광고를 내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 1997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처방전 약들은 광고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제가 있었다. 하지만 1997년 로비를 통해 규제를 푸는데 성공한 제약회사들은 그동안 30억 달러에 달하는 엄청난 돈을 광고비로 지출하며 약 선전에 열을 올려왔다.
그럼 이렇게 많은 광고비는 어디서 충당하느냐?

그건 바로 소비자들의 주머니에서 나온 돈이다. 광고를 많이 하게 되면 자연히 제약회사들로선 전체 지출이 많아지기 때문에 약값을 높일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상은 왜?? 많은 미주 한인 아니 미국인들이 처방약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지를 보여주는 그러한 내용입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무료 처방약 할인카드를 받는 방법에 대해서 말씀 드릴까 합니다.

본인의 이름, 생년월일, 휴대폰 번호, 그리고 본인의이메일 주소를 아래에 있는 제 이메일로 보내주시거나 혹은
전화 (916) 801-8732 혹은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으로 문의하시면
이메일 혹은 fax로 처방약 카드를 우송해 드립니다. 받으신후 1시간후에는 바로 사용하실수 있습니다.
본인이 거주하시는 가까운 약국에서 구입이 용이하도록 불편없이 최대한 배려를 했습니다.

We Healthy Family
전화 (916) 801-8732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대니 윤 드림

취급 약국 : CVS, K-Mart, Rite Aid, Safeway, Wal-Mart, Walgreens
이렇게 많은 약국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우리가 이런 플랜을 많이사용해야 주류 사회로 부터 더 많은 것을 얻어 낼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미국비자발급, 이민페티션문제, 거절된비자, 체류신분, 자유왕래문제 해결 미국비자 11-17 2548
한국의 스킨케어숍브랜드 TUPS입니다. 전문가용 화장품 샘플 신청하세요. TUPS 11-11 2405
https://nca700.com/우리카지노-sa게임-리뷰 바카라사이트 11-02 3046
https://oz882.com/예스카지노 (4) 바카라사이트 11-02 3236
카지노사이트 카지노 10-28 3436
카지노사이트 카지니 10-28 3016
카지노사이트 카돌이 10-28 2736
토토사이트 (29) 토돌이 10-28 2230
머니라인247 (1) 머니라인247 09-28 6116
노래하기를 좋아한다 하면, 조선 청년은 기생집에 다니는 일밖에는 yert200 09-24 5591
휴그턴 방렌트 소개 헤렌샤 09-09 7395
건강기능식품 Whole Route Alex 06-18 13079
미국비자발급, 이민페티션문제, 거절된비자, 체류신분, 자유왕래문제 해결 미국비자 04-14 17655
미국비자발급, 이민페티션문제, 거절된비자, 체류신분, 자유왕래문제 해결 미국비자 03-24 16523
친구 조성환 찾기 (1) 고성곤 01-26 15336
무료 가상화폐 채굴 앱 소개드립니다. Peter 11-28 14082
김정문 알로에 큐어 크림 살 수 있는 곳(미국) 캐롤맘 11-22 10448
50대 이후의 분들 보세요 *** Esther 11-09 4081
연구 관련 전화인터뷰 참여 (아마존 상품권 제공) C. Seo 11-03 2921
코로나 시기에 가족을 케어중이신 분들의 도움을 요청드립니다. kellyun 10-13 2920
[모집]인터넷 쇼핑몰 창업스터디 톡방 맴버모집 (1) Terry 08-05 6892
매일아침 같은부서 사람들에게 인터넷가입 권유 인터넷가입 08-04 6770
좋아하는 무료음악리스트 추천합니다.(매주 신곡 업데이트되요) 스웨러 07-27 7091
조지아주 렌트냐. 사느냐?! 모아로컬 04-30 10725
얼마전 동양인에게 폭행.폭언을 행사한 무개념 호주녀 또라에몬 04-28 10189
인생을 바꾸는 웃음의 34가지 테크닉 하우리 04-28 7919
동기부여에 관한 좋은 명언 30가지 지엔젤 04-23 7754
인생은 경주가 아니라 음미하는 여행이다 지엔젤 04-22 7491
코로나 바이러스 기간 동안 H-1B 신분 문제 H-1B 비자 04-16 4093
[M오토데일리] 배달의민원, 해외 현지 범죄경력증명서(FBI CHECK) 비대면 발급 대행 FBI CHECK 03-26 4758
한국 관련 모든 국내 업무를 대행 해 드리고 있습니다 . 알렉스김 01-08 4835
뉴욕주, '임시운전면허증 DMV' 온라인 발급 서비스 개시 운전면허 08-05 8157
2015년 8월 1일 부터 미국 대입 공통지원서 작성 가능 대학입시 08-05 7925
☆☆☆☆☆☆KPOP STAR Survival Auditions in VANCOUVER☆☆☆☆☆☆ KpopStarVan 07-07 8040
사회인 야구 팀원 모집 mr.gelo 07-02 7004
 1  2  3  4  5  6  7  8  9  10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