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내가 만약 수족이 부자연스러워 진다면??
Danny Yun
작성일 : 11-10-15 13:07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 [158]

가끔 아니 자주 입니다... 우리 나이 또래들이 우리를 스스로 국민 윤리 세대니... 문지방에 끼인 세대니... 하면서

 

자조 섞인 이야기를 하거나 우스운 이야기를 할때 그리 이야기 합니다. 국민 윤리라 하면 웬만한 분들은 기억을 하

 

하실겁니다. 교련이라는 과목이 필수 과목으로 정해져 고등하생인 경우네는 일주일에 몇번을 점박이 옷을 입어야

 

했고 대학생인 경우에는 교련을 이수를 해야 병역 단축의 기회가 있었던 시절에 배웠던 과목입니다.

 

충과 효를 적절하게 가미해서 획일적인 교육을 앞세웠던 시절.... 그러한 충과 효를 강요 받던 세대가 바로 문지방에

 

끼인 세대와 같은 과 입니다. 이글을 쓰는 필자도 그런 과 입니다. 위로는 부모에게 무조건적인 효를 행하는게 그리고

 

그렇게 해야 하는 효도 사상을 몸에 배고 자랐습니다. 그럼과 동시에 아래로는 자식 부양에 무한적인 희생을 강요받고

 

자란 세대가 소위 미국말로 Baby Boomer 세대 입니다. 이러한 베이비 부머 세대들은 부모가 연로해서 수족이

 

부자연스러워 졌을때 caregiver의 역활을 하셨을겁니다. 그런데 그런 caregiver의 역활을 하셨던 분들이 이제는

 

장년층을 넘어 노년층으로 접어듭니다.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이렇게 장황하게 설명을 늘어 놓느냐구요?? 오늘은 가상으로 혹은 과거로 회귀를 해서 과거에

 

내가 했던 일을 이제는 나의 자식 세대가 할 경우 과연 내가 수족을 못쓰는 당사자가 되었을때 자식이 나의

 

caregiver가 된다면 과연 저나 우리 자식들이 어떤 현싱적인 생각을 해야 하는지를 잠시 생각을 해볼까 합니다.

 

아래에 펼쳐지는 글은 Weston이 MsnMoney.com에 기고한 내용을 현실적으로 우리 정서에 맞게 번역과

 

직역을 해보았습니다.

 

과거 제 부모님이 연로하시고 가끔 저와 같이 있을때 우스개 소리를 하신적이 여러번 있엇습니다. 그런데 그런

 

우스개 소리가 이제는 현실로 다가오는 나이가 점점 됩니다. " 늙어서 천수를 다할때 자다가 조용히 가는게 자식들

 

고생시키지 않는 일인데...." 라고 말씀 하시는 내용입니다. 상당히 의미있는 내용입니다.



 
 
연로한 부모를 봉양하는 자식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합니다. 정서적으로 볼적엔 우리 한국의 충효 사상과
(진짜 오랫만에 써보는 말입니다. ) 부합되는 바람직한 광경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러한 내용으로 재정적인
문제에 봉착하는 현실문제가 제일 큰 화두로 떠오릅니다. 그런데 다행하게도 그러한 경제적안 부분을 상당
부분 상쇄해 주는 방법이 잇어 그러한 내용을 우리 미주 한인과 같이 공유하고자 합니다.
 
Lucy Lazarony는 그녀의 엄마가 치매를 앓고 있을때 그녀의 나이는 34세 였습니다. 이러한 엄마의 병세는 당장 lucy의 생활을 변화 시키지는 않았습니다. 그당시에 그녀는 기자 생활을 따나서 몇개월을 스코틀랜드에서 보내게 됩니다.
몇개월 후, 다시 돌아 오게 됩니다. 그때사 2006년 2월 부모가 사시는 플로리다에 정착을 하게됩니다.
몇개월 동안은 본인이 모아 놓았던 저축을 쓰며 간간히 freelancer로 일을 하면서 날로 쇠약해 지는 부모님의
봉양을 하면서 살았습니다. 부모님의 건강이 날로 쇠약을 해져서 결국 양로원으로 들어 가시게 됩니다.
그와 동시에 Lucy는 본인의 경력을 살려 본인이 했던 일을 다시 찿게 됩니다. 미국 경제 공황 이후로 가장 극심한
불황을 걲고 있는 이때 말입니다........
 
지금 Lucy는 40세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부모를 돌보는 일은 나에겐 뜻깊은 일이었다. 부모를
돌보는 일은 그분들이 세상에 안계시면 내가 할수도 없는 일이었다 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그녀는 얼마나 많은
자기 희생을 했는지는 느끼지 못했습니다. 내가 알고있는 많은 사람들은 30대에 경력을 쌓았으며 그들이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만들적에 나느 또 다른 인생의 단면인 caregiver의 경험을 가졌다 이야기를 합니다.
 
연세 드신 부모님을 봉양하는 것은 마땅히 칭찬을 받을 일입니다. 좌절감과 피곤함이 찿아오게 됩니다.
그것은 또한 막대한 재정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나이 든 부모를 봉양하는 분들이 액 25프로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미국 보험사의 지존인 MetLife는 그 숫자가
지난 15년동안 3배 이상 늘어났다고 이야기 합니다. 직업을 가진 50세 이상의 노동 인구가 부모를 봉양를 하면서
생기는 경제적인 손실은 액 3trillion달러라 합니다. 다시 현실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한사람당 30만불의 재정적인
손실을 보고 있다는거와 같습니다. 압니다!! 주족이 부자연스러운 부모를 모시는 일을 불경스럽게 돈과 비교를
어떻게 하는가를.... 그러나 경제적인면도 무시를 할수 없습니다.
 
위에 열거한 30만불이라는 숫자는 caregiver의 개인적인 지출은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여행 경비 라던가 본인이
소비해야 하는 그러한 비용은 연평균 5531불잉 된다고 합니다. 더우기 여기에다 전문적인 서비스 지출을 가미한다면
더 많은 비용이 산출이 되게 됩니다.
 
수족이 부자연스러운 부모를 모시는 일은 돈과 시간이 엄청 들어 갑니다. 그러니 본이의 직업을 지킬수가 없습니다.
그러더보니 본인의 봉급과 은퇴 연금 이것저것 다 합쳐서 손실이 되는 비용은 개인당 303,260 에서 659,139불의
경제적인 손실을 하게 됩니다. 물론 이것은 1인당입니다.
 
그래고 자기가 하는 일을 지키는 분들은 또다른 희생을 강요 받게 됩니다.일하는 시간이 주어들고 그러더보니 봉급의
축소가 오게 됩니다, 승진을 포기 합니다 . 전근 요청을 거절하게 되는 상황에 직면을 하고, 교육의 기회도 없어 집니다.
이렇듯 여러가지 제약을 받게 됩니다.
 
A senior vice presidentat Bryn Mawr Trust인 Elizabeth Robert는 첨언을 하기를 당신이 일하는 것에 익숙해져야
하는데 지금은 전화하고, 이메일과 그리고 재정적인 것과 씨름을 해야되고, 병원을 방문하는것이 전부가
되어 버렷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니 직장에서의 승진은 꿈도 꾸지 못하게 되고..감원이 되게 되면 평소에 당신이
했던 생활도 위험에 처해지게 됩니다.. 더욱 더 중요한것은 그러다보면 당신이 은퇴를 햇을 겅우 이러한 재정적인
문제가 당신의 자녀한테 물림이 된다는 사실이라고 강조를 합니다.
 
그런데 간과하지 말아야 할것은 caregiver의 건강 입니다. 이러한 일을 하다보면 스트래스, 분노, 절망감이 따르게
됩니다. National Alliance for Caregiving and AARP는 이러한 설문 조사를 통해 caregiver의 역활을 했던
당사자들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가 되었다는 통계를 내놓습니다.
 
긴병에 효자 효녀 없다는 말이 생각이 나는 대목입니다!!!
 
자녀나 형제 자매가 caregiver를 담당을 할땐 그들의 선택은 더욱 더 없습니다. 불행하게도 65세가 넘어서 받는
Medcare에서는 caregiver에게 나가는 비용을 처리해 주지는 않습니다. 물론 저소득층인 경우에는 Medical,
Medcaid로 처리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만 그것도 현재와 같은 걍제 상황에서는 언제 어떻게 삭감이 될지 아무도
모르는 일입니다.
 
자!!! 지금부터 여러분들이 주목을 해야 할 부분이 전개가 됩니다. 블로거가 평상시 올리는 글이라 생각을 하지
마시고 우리의 부모가 아니 몇년 몇십년 후에 이글을 보시는 분들이 당사자가 될수 있습니다. 이 글의 존재가
아니 이방에서 제가 존재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바로 우리의 실생활에 직결이 되는 이러한 내용을 미주 한인들에게
알리는 일입니다. 많이 퍼가셔서 많은 분들에게 알리시는 것도 좋은 생각이라 생가합니다.
 
만약 당신의 부모나 혹은 이글을 보시는 분이 Long Term care Insurance, 혹은 이러한 caregiver의 비용을
충당할 만한 세이빙이 없다면 이래에 전개되는 내용을 잘 살펴 보셔야 합니다!!!!
 
caregiver의 도움을 받는 당사자이던 아니 caregiver의 역활을 하는 자식의 입장이던 앞으로 다거 올 현실적인
문제를 미리 생각을 하시는 것도 좋은 생각입니다.
 
 
먼저 부모님이 만들어 논 재정적인 내용을 실펴야 합니다!!
 
부모님의 재정 상태를 살피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닙니다. 또한 부모님들은 자신들이 재정적으로 자식에게
무장 해제를 당한다는 극적인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부분능 부모님이 육신이 건강할때 미리 서로 이야기 하는것이 좋을 듯 합니다. 만약 부모님이 주택을 소유하고 있으시면 reversr mortage를 이용하시면 다른 시설로 옮기지 않고
부모님을 care할수 있습니다
 
 
Team을 구성하시는게 좋습니다.!!
 
연로한 부몬님을 돌보는 것은 하루 아침에 끝나는 일이 아닙니다!!.재정적인 부당이 없다면 친지, 친척
그리고 형제 자매가 순번을 정해서 움직이는 것이 좋을거 같습니다. 그런데 이문제는 재정적인 측면과 밀접한 관계가 잇어 언급을 하기가 조금 조심스럽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Lucy는 형제 자매가 넷이나 됩니다. 그래서 주말 평일 그리고 밤과 낮의 일정을 적절하게 구성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저출산의 여파로 형제 자매의 순번 정하기도 그렇습니다.
더욱 중요한것은 외부 커뮤니티의 도움을 찿는 것도 중요한 일입니다. 주류에서는 이러한 일이 활발합니다.
그러나 본인의 개인 생활을 보이기 싫어하는 우리 정서로는 다가가기 힘든 일처럼 보이나 적그적인 사고 방식만이
얻을수 있는것이 미국 생활입니다.
 
National Association of Professional Geriatric Care를 한번 찿아 보심이 좋을 듯합니다.
 
 
Medicare Medicaid or Medical을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65세 이상에게 부여되는 Medicare는 모든것을 커버해 주지는 않습니다. caregivwer에 지츌되는 비용은 본인 부담이
됩니다. 물론 저소득인 경우에는 정부의 도움을 받을수는 있습니다만, 전체를 커버할 만큼 큰 돈은 아닙니다.
그러나 없는거 보다는 낫겠습니다
 
 
강구할수 있는 외부 보조를 연구해야 합니다!!
 
아이들이 대학을 갈때 받을수 잇는 장학금의 숫자는 5만 가지의 종류가 됩니다. 과연 우리는 몇가지나 알고 있었을까요?
이러한 부모 봉양을 하는 당사자에게 주는 혜택은 무궁무진 합니다. 찿아야 합니다!!!!!!
당신이 사시는 커뮤니티에서 점심을 무료 배달을 하는 플랜이 있습니다. 다음에 나오는 웹사이트에는
여러가지의 정보가 담겨 있습니다. Eldercare Locator website, Benefitscheckup 이 두 사이트를 찿아 보시면
처방약 혜택, rent, rent, 전기,전화,개스, 등 할인 혜택, 그리고 식사 문제등 아주 많습니다.
 
그리고 위에 예를 들어 설명한 Lucy의 경우에는 caregiver에 들어가는 비용이 하루에 55불이 소요되었다 합니다.그러나 소위 말하는 schilarship의 프로그램 실체를 알고 난 다음에는 한달에 99불만 지불하는 혜택을 받았다 합니다.
 
 
덩신이 만약 부모를 돌보는 당사자라면 본인의 직업을 그만두는 것을 다시 생각해야 합니다!!!
 
부모의 병구완을 하는 것은 어렵고 무척 스트레스 받는 일입니다. 오직하면 긴병에 효자, 효녀 없다는 이야기가 괜히
나왔겠습니까? 다니시는 직장에 도움을 요청 하십시요!! Family & Medical Leave Act에 의하면 당신은
12주 동안 회사에 병가를 낼수 있습니다..... 그러나 회사에 도움을 요청 하십시요... 반드시 길이 있습니다.
직장 동료와 일을 분담하는 내용도 분명히 있을 겁니다.
 
 
본인의 건강을 챙기십시요!!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본인의 건강이 없이는 그 어느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부모의 병구완을 하느것은 하루 이틀에
끝날 일은 아닙니다. 스트레스와 좌절감이 항상 도사리고 있습니다. 잘 드시고 운동을 하시며 본인의 건강을
챙기셔야 합니다.
 
 
이상은 연로한 부모를 챙기시는 분이나 미래의 본인에게 다가 올 그러한 내용을 미리 당겨서 글로 표현한 내용입니다.
결국은 재정적인 문제가 첫번째 화두로 귀결이 됩니다. 그렇다고 손을 놓고 있을수는 없는 일입니다.
위에서 언급을 했던 Long Term Care Insurance.. 깊게 생각을 해보실 일입니다. 그러나 재원 구성 그리 만만치
않습니다. 의료 보험과 의료비 절감플랜의 작절한 구성 그리고 생기는 잉여분을 Health Saving Account을 구성해서
차후에 그 부분을 이용하시는 것도 한부분이 될수가 있습니다.
 
이상은 MsnMoney.com체 나오는 영문 기사를 지역 그리고 우리 실정에 맞게 의역을 햇습니다.
 
Liz Weston is the Web's most-read personal-finance writer. She is the author of several books, most recently "The 10 Commandments of Money: Survive and Thrive in the New Economy." Weston's award-winning columns appear every Monday and Thursday, exclusively on MSN Money. Click here to find Weston's most recent articles and blog posts
 
 
새로운 인컴을 만들수 있는 일입니다!!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opportunity.php
 
 
새로운 의료 플랜!!
 
http://wehealthyfamily.xpressabo.com/the_product.php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욕 여행자분들~ Barney 10-19 1040
Tribute to Steve Jobs (1955 – 2011) 구성 멋짐 yoker 10-18 1090
한국에서 일하고 싶으세요? 미국에서 일하고 싶으세요? 미국정복 10-17 1061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17 1089
과연 믿어도 될까?? 믿으세요!! 믿어도 됩니다!! Danny Yun 10-17 883
겨울방학때1주일간머물방을찾습니다! (1) Sujin Hwan 10-16 1019
정신지체장애인이 되서 돌아온 35년전에 헤어진 아들의 가족을 찾습니다 이순조 10-15 1025
내가 만약 수족이 부자연스러워 진다면?? Danny Yun 10-15 986
미주 한인의 의료 혜택을 위하여!! Danny Yun 10-14 1064
배우자를 찾습니다. 웨드365일 10-12 1240
토플,토익,아이엘츠,SAT.점수 필요할 때.. e1 10-12 2718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10 863
은퇴시 이 10가지는 고민하셔야 합니다!! Danny Yun 10-10 993
어떻게 하면 Age Out을 피할수 있을까?? Danny Yun 10-09 991
당신의 아내는 안녕하십니까?? Danny Yun 10-08 1242
한국 진출을 준비하는 미국 의료 보험사!! Danny Yun 10-07 990
이민 사기꾼 잡습니다. 정보주시는 분께 사례 해 드립니다. 이민국 10-06 1146
마사지 sookjoolee 10-05 1179
이거 뉴욕에서 일어난 일 맞아!? 뉴욕에서 이상한짓?? 하는 사람들 nyny 10-05 1134
스티브 잡스 사망 (공식) 안타깝습니다... 추모 사진 올림 RIP 10-05 1036
무료로 실시간 한국 TV를 볼 수 있는 곳이 생겨 알려드려요!! popoli 09-28 1251
탁구대회 야생마 09-11 1608
한국 드라마, 쇼오락, 다큐가 그리울 땐 ? 차보리 09-08 1415
Hurricane Irene. 허리케인아이린. 이름은 예쁜데 무시무시하구먼.. 허리케인 08-28 1564
허리케인 뉴욕강타! 비상식량 사러 H Mart 온 뉴욕주민들! 허리케인 08-28 1540
뉴욕타임즈 Hurricane Irene Tracking Map (플래시 플레이어 필요합니다) KPNY 08-26 1361
‎[PDF download link] The map for evacuation zones and a list of public shelters KPNY 08-26 1280
허리케인 비상 대피 지역 지도 및 정보 Hurricane Irene New York Evacuation Zones [MAPS & INFO] KPNY 08-26 1496
사람을 찾습니다. 한창호 08-26 1404
워싱턴 모뉴먼트 크랙 발견!! Cita 08-25 1270
[속보] 스티븐 잡스, 애플 CEO에서 물러나다 스티븐잡스 08-24 1276
미국 지진났어요. 워싱턴. 5시간 떨어진 뉴욕에서도 쿠쿵. 미국지진 08-23 1454
순두부찌개 식사 $5 크크 08-15 1985
온돌마루.카본케이블.나노발열체 난방페널 ondolusa 08-10 1902
32nd Street in Manahattan - office share 하실분-917-547-0744 bandal 08-09 1637
 1  2  3  4  5  6  7  8  9  10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