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여자가 모르는 남자에 관한 진실들~
김미영
작성일 : 11-07-25 18:55 

네이버지식 여자가 모르는 남자이야기 & 남자가 모르느 여자이야기

1 남자는 가끔 혼자이고 싶어한다.

 

혹시 남자친구가 자신을 멀리한다고 안달하고 수백번 연락을 하면 그는 정말 떠날 수 있다. 그때는 자신도 자신의 새로운 일을 찾아 다시 남자친구가 돌아올 때까지 느긋이 기다려주어야한다.

 

2.남자는 시각에 약하다.

 

남자는 애인이 옆에 없어도 일단 눈앞에 보이는 다른 여인을 보고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성적매력... 너무 멀리 오랫동안 떨어져 있는건 이별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3.약한 모습은 싫어한다.

 

흔히 여자들은 '요즘 너무 힘들어...'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그것을 남자가 위로해주길 바라며 동정(?)을 바란다. 하지만 이건 잘못이다. 남자는 불안해하는 여자 곁에 있을수 없다. 특히 직장여성들은 남자친구에게 특별히 회사얘기를 자주할 필요는 없다.

 

4.자존심보다 강한건 사랑이고, 사랑보다 강한건 믿음이다.

 

여자니까 먼저 연락할 수 없다는건 잘못이다. 여자가 먼저 선택해야 한다. 단, 거절하면 매몰차게 돌아서라. 그러면 그도 의하해 할것이고 당신의 소식을 궁금해 할 것이다.

그가 다른 여자와 걷고 있는걸 당신의 친구가 봤다.

화 낼 필요없다. 그냥 아무말없이 눈감아 주고 그리고 늘 한결같은 모습으로 그를 대하라. 그리고 항상 그를 믿고 있다는 것을 심어줘라. 그러면 그는 떠날 수 없다. 단, 자주 그렇다면 떠날 준비를 하는것이 좋다.

 

5.선물은 때로 악영향을 ^^다.

 

특히 고가의 선물일수록 너무 자주 할 필요가 없다. 그렇게 되면 습관이 될 수 있다. 또 물질로 사로잡으려 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

선물보단 헤어질 때 쪽지를 살짝주거나 칭찬을 자주 해주어라.

이를 테면, "그건 참 잘했어" "그랬어? 잘했네..." "그래...좋네" 등등 칭찬을 놓치지 않고 해주면 미소를 지으며 맘속으로 으쓱해지고 당신이 사랑스럽게 느껴질수밖에 없다.

 

6."하고싶은말 없어?"

 

그가 "사랑해" 라는 말을 하도록 유도하라. 말을 하면서 자기최면을 걸게 되는 것이 인간이다.

 

7.모든걸안다(??)

 

오래사귄 연인일수록 서로에게 모르는 모습이 없다고 생각한다. 결혼 을 한다해도 소녀다운(?) 여성의 모습은 간직해야한다. 쑥쓰러워하는 모습등.. 오래사귀었다고 게을러진 모습이나 느슨해진 모습을 보이면 사랑 자체가 느슨해질 수 있다.

 

8.때론 스킨쉽을 유도해라

 

여자는 언제까지나 수동적일수는 없다. 여태껏 쑥스러운 모습만을 보였다면 한번쯤 그를 자극시킬수도 있다.

 

9.항상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라

 

항상 정보에 민감하고 신문은 꼭 읽어라. 무식한(?) 남자일수록 현명한 여자에게 매력을 느낀다. 그리고 현명한 남자는 무식한 여자와 언젠가는 한계를 느낄것이다. 최소한 오늘 아침뉴스의 내용을 알고 있어 야한다.

때론 그가 당황하도록 변화하는 외모와 기분상태를 보이도록 하라

 

10.감동은 간접적으로 시키는 것이 좋다.

 

<트랜스포머3>을 추천하는 79가지 이유
단순히 오락성만을 위한 영화들은 가라..


남자들의 로망이 이 한편에...

 

AD클릭쵸이스

  AD box

 

 
 

 
2012종말론 누가 왜 만들었나? ▶ 다큐보기
 
 
 
 

2012년 ‘지구 종말’,
누가 왜 만들었나?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욕데이트 ㅇㅊㅊㅍ 11-04 4366
주부 그룹 탁구교실 yasaengma6 11-02 3995
한국서 수술을 받을수 있다구요?? Danny Yun 11-02 4666
나이 제한및 횟수 제한이 없습니다!! Danny Yu 11-01 4737
뉴욕 아트 디자인 박물관에서 주최되는 &#039;코리안 아이&#039;에 대해 아시나요?? OhKang 11-01 4290
그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Danny Yun 10-31 4638
뉴욕한인분들 안녕하십니까!! 뉴요커 10-29 4499
원하는 치과의사한테 가고 싶어요!!! Danny Yun 10-29 4155
밴쿠버 여행 카페 푸저 10-28 4178
Korilla BBQ와 Debbie Lee가 오늘 6시 Korea Society에 옵니다!! The Korea 10-27 4318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27 4492
에이!! 농담이죠?? 어떻게 그 돈으로!!! Danny yun 10-27 4268
한가위만 같아라!! 아니!! 웬 한가위 타령?? Danny yun 10-26 4481
왜?? 알아야 할까?? Danny yun 10-24 4151
타지에서 적적한데 리니지 같이 하실분..!! 도깡이 10-24 4021
과연 님들은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Danny Yun 10-23 4025
결국 제 판단이 맞았습니다!! Danny Yun 10-22 4312
귀여운 단팥빵 만들기! 곰돌이 10-21 4893
이승헌 총장의 뇌교육,뇌경영 칼럼-푸시업으로 뇌를 경영하라 정민정 10-20 4079
인생의 소중한 만남, 저희가 함께 합니다. helen 10-20 3830
긴병에 효자, 효녀? 아니 아내, 남편도 없습니다!! Danny Yun 10-20 3992
나의 실직!! 그리고 달라지는 아내의 눈초리!! Danny Yun 10-19 4359
뉴욕 여행자분들~ Barney 10-19 3939
Tribute to Steve Jobs (1955 – 2011) 구성 멋짐 yoker 10-18 4055
한국에서 일하고 싶으세요? 미국에서 일하고 싶으세요? 미국정복 10-17 4046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17 3974
과연 믿어도 될까?? 믿으세요!! 믿어도 됩니다!! Danny Yun 10-17 3778
겨울방학때1주일간머물방을찾습니다! (1) Sujin Hwan 10-16 3933
정신지체장애인이 되서 돌아온 35년전에 헤어진 아들의 가족을 찾습니다 이순조 10-15 4012
내가 만약 수족이 부자연스러워 진다면?? Danny Yun 10-15 4033
미주 한인의 의료 혜택을 위하여!! Danny Yun 10-14 4157
배우자를 찾습니다. 웨드365일 10-12 4289
토플,토익,아이엘츠,SAT.점수 필요할 때.. e1 10-12 5772
K-League 탁구대회 yasaengma6 10-10 3826
은퇴시 이 10가지는 고민하셔야 합니다!! Danny Yun 10-10 4008
 1  2  3  4  5  6  7  8  9  10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