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한인 유학생들 “한국으로”… 경기침체 여파 미국 내 취업 막혀
포보스
작성일 : 10-05-15 16:05 
최근 에모리 대학을 졸업한 정호경 씨(23·경영학 전공)는 미국 기업의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지만 경기침체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 쉽지가 않다. 주변 한국 유학생들도 대부분 한국 기업을 두드리고 있다. 정씨는 “한국의 경기상황이 훨씬 더 양호한 것 같고, 한국 유학생중 80~90%는 취업하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시간주립대에서 석사과정을 마친 서모씨(30·경영학 전공)도 “미국 기업에 취직하는 것은 아예 생각도 못한다”며 “학교 동기들을 봐도 졸업생의 90%는 한국 기업에 취직하는 것 같다. 내가 아는 몇몇 졸업생들도 모 대기업 서류전형에 합격해 한국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 처럼 경기침체 영향으로 미국에서 취업하기가 어려워지자 한국 유학생들의 가장 큰 희망은 미국에 남기보다는 한국 기업에서 일자리를 얻는 것으로 바뀌었다. 금융위기 이후 한국 경제의 빠른 회복과 한국 기업들의 위상이 높아진 점도 유학생들의 유(U)턴 현상을 부추기는 촉매제가 되고 있다.

▷미 기업들, 채용 비용 아껴= 비자문제는 유학생들이 한국 기업을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다. 미국 기업들의 일자리가 사라진데다 외국 인력 채용에 필요한 비자 스폰서 비용까지 부담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에모리대학에 재학중인 정모씨(22·경제학 전공)는 “미국 기업들은 같은 조건이면 비자 스폰서 부담이 없는 자국민 졸업생을 뽑는다. 대다수 유학생들이 한국 기업으로 취업하거나 대학원 입학을 생각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국 유학생들뿐 아니라 한인 1.5세, 2세들의 한국행도 눈에 띈다. 메릴랜드 주립대학을 졸업한 1.5세 정혜주(27·회계학 전공)씨는 작년부터 한국의 컨설팅 회사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있다. 정씨는 “보이지 않는 벽이 가로막고 있어 실상 기회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을 만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커리어를 쌓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국 글로벌기업 위상 ‘껑충’= 한국 글로벌 대기업들의 약진도 유학생들이 주저않고 한국행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세계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삼성, LG는 물론, 불황속에서도 지속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는 현대·기아차 등의 글로벌 대기업들은 미국 기업의 브랜드 가치에 못지않다.

조지아텍 한인학생회 회장을 맡았던 장유선씨(전자공학 박사)는 “미국 기업에 일자리가 없기도 하지만 삼성과 LG 등의 한국 기업 선호도는 유학생들 사이에서도 크게 높아졌다”고 말했다. 인도계로 조지아텍에서 박사과정을 밟고있는 아푸르바 모한씨는 “프랑스에 있는 삼성법인 등에서 일하는 인도 친구들로부터 한국 기업에 대한 정보를 많이 듣고 있다”며 졸업 후 한국 대기업에 취직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기업, 해외 인재 채용 적극적= 한국 기업들도 해외 인재들에 대한 채용문을 활짝 열고있다. 일부 대기업들은 뉴욕, 보스턴 등 미국 주요 도시를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채용설명회를 열고 있다. 최근 뉴욕에서 중앙일보와 아시안 리쿠르팅 업체 ADI 주최로 열린 채용 박람회에 참여한 한국 기업들의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뉴저지에 있는 리쿠르팅 전문업체인 HRCAP의 존 정 이사는 요즘의 유학생 인력시장 상황에 대해 한국 대기업들을 ‘바이어’, 유학생들을 ‘셀러’로 표현할 만큼 한국의 50대 대기업들이 한국 유학생들을 많이 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8년 미국의 금융위기 이후, 업종별로 일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채용시장은 여전히 침체돼 있다”며 “반면, 한국 기업들은 시장점유율을 넓히기 위해 경력자를 비롯한 해외 인재들을 선호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미국취업을 꿈꾸고 왔지만... 잘못하면 이도저도 안되겠어요. 저도 빨리맘 접고 한국으로 유턴해야 하나..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미국은 학벌차별이 없다??? planet 07-14 5274
엄친딸 이인혜, 영어까지 잘하면... 난 뭐야.. ㅠ.ㅠ 영어공부 08-09 5274
오싹한 연애 개봉!! 누기킹 12-28 5242
감수성 자극할만한 영화 추천해주세요 조안나 07-17 5224
뉴욕에서 강아지 살려면 우주인 05-05 5223
지하철에서 학력 내세우다 망신당한 미국 여성? 뉴욕판 지하철 민폐녀의 등장 룸메 06-26 5193
Develop backward faverslackland anifrsiwar 11-06 5186
황토석.황토페인트 입니다 ondolusa 04-08 5166
한국에 있는 심부름 센터 입니다 Sunpower 03-16 5147
다리라인 만드는법!! seromi 07-13 5142
미국비자발급, 이민페티션문제, 거절된비자, 체류신분, 자유왕래문제 해결 미국비자 11-17 5135
이스트 맨하탄집구하기 tony 11-03 5116
동양인임을 숨겨야 했어요!!! Danny Yun 12-06 5115
체류신분 관계없이 워싱턴 주 운전면허 취득 도와드립니다. seahelp27 06-22 5114
사주 점 이런 거 믿으십니까 누네띠네 05-06 5105
JFK공항 에서 Columbia 대학교 까지 택시를 이용하려면 김수지 08-07 5097
한국의 스킨케어숍브랜드 TUPS입니다. 전문가용 화장품 샘플 신청하세요. TUPS 11-11 5080
아내가 외도를 해 마음이 심란!!! (1) Danny Yun 11-08 5066
황토와온돌에만남 ondolusa 03-20 5058
Can Jeremy Lin Join The NBA's Top-Earners? Knicks 02-15 5058
여성의류 온라인 쇼핑몰 www.KStylebox.com // Grand Opening Special! Everything up to 20% off! Kstylebox 05-28 5057
2011 신묘년, 토끼띠의 해.. ‘번창, 풍요’ 기대 루들프 12-30 5053
CCTV 카메라 웹사이트 제작 도와드리겠습니다 HAN 07-21 5051
여섯마리 지랄견 목격담 Tsui 07-27 5035
Craigslist 사용할때 조심해야겠습니다 sohyun 05-05 5029
[미디 가상악기 및 장비세팅] 홈레코딩 장비 세팅 짐정석 06-08 5023
무료인터넷쇼핑몰창업지원 사이트소개 한글.영어 다국어지원 드림웹 06-21 5019
영어 최단기간 빨리 느는 법 플라이 05-11 5012
지금 셀틱경기.. 경기 07-28 5005
순두부찌개 식사 $5 크크 08-15 4997
충격의 김치볶음밥 레시피 Jane 07-10 4992
포에버21 질이 별론가요? Haewon 07-24 4989
미국에서 한국으로 함께 귀향하실(귀향하신) 이웃을 찾습니다. 이모작 05-07 4986
노트북 넷북.. 둘중 뭐가 좋나요? 우왕 05-12 4982
카드없이 현금으로 한번 생활해 볼까요?? Danny Yun 01-23 4978
 1  2  3  4  5  6  7  8  9  10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