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한인 유학생들 “한국으로”… 경기침체 여파 미국 내 취업 막혀
포보스
작성일 : 10-05-15 16:05 
최근 에모리 대학을 졸업한 정호경 씨(23·경영학 전공)는 미국 기업의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지만 경기침체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 쉽지가 않다. 주변 한국 유학생들도 대부분 한국 기업을 두드리고 있다. 정씨는 “한국의 경기상황이 훨씬 더 양호한 것 같고, 한국 유학생중 80~90%는 취업하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시간주립대에서 석사과정을 마친 서모씨(30·경영학 전공)도 “미국 기업에 취직하는 것은 아예 생각도 못한다”며 “학교 동기들을 봐도 졸업생의 90%는 한국 기업에 취직하는 것 같다. 내가 아는 몇몇 졸업생들도 모 대기업 서류전형에 합격해 한국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 처럼 경기침체 영향으로 미국에서 취업하기가 어려워지자 한국 유학생들의 가장 큰 희망은 미국에 남기보다는 한국 기업에서 일자리를 얻는 것으로 바뀌었다. 금융위기 이후 한국 경제의 빠른 회복과 한국 기업들의 위상이 높아진 점도 유학생들의 유(U)턴 현상을 부추기는 촉매제가 되고 있다.

▷미 기업들, 채용 비용 아껴= 비자문제는 유학생들이 한국 기업을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다. 미국 기업들의 일자리가 사라진데다 외국 인력 채용에 필요한 비자 스폰서 비용까지 부담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에모리대학에 재학중인 정모씨(22·경제학 전공)는 “미국 기업들은 같은 조건이면 비자 스폰서 부담이 없는 자국민 졸업생을 뽑는다. 대다수 유학생들이 한국 기업으로 취업하거나 대학원 입학을 생각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국 유학생들뿐 아니라 한인 1.5세, 2세들의 한국행도 눈에 띈다. 메릴랜드 주립대학을 졸업한 1.5세 정혜주(27·회계학 전공)씨는 작년부터 한국의 컨설팅 회사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있다. 정씨는 “보이지 않는 벽이 가로막고 있어 실상 기회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을 만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커리어를 쌓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국 글로벌기업 위상 ‘껑충’= 한국 글로벌 대기업들의 약진도 유학생들이 주저않고 한국행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세계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삼성, LG는 물론, 불황속에서도 지속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는 현대·기아차 등의 글로벌 대기업들은 미국 기업의 브랜드 가치에 못지않다.

조지아텍 한인학생회 회장을 맡았던 장유선씨(전자공학 박사)는 “미국 기업에 일자리가 없기도 하지만 삼성과 LG 등의 한국 기업 선호도는 유학생들 사이에서도 크게 높아졌다”고 말했다. 인도계로 조지아텍에서 박사과정을 밟고있는 아푸르바 모한씨는 “프랑스에 있는 삼성법인 등에서 일하는 인도 친구들로부터 한국 기업에 대한 정보를 많이 듣고 있다”며 졸업 후 한국 대기업에 취직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기업, 해외 인재 채용 적극적= 한국 기업들도 해외 인재들에 대한 채용문을 활짝 열고있다. 일부 대기업들은 뉴욕, 보스턴 등 미국 주요 도시를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채용설명회를 열고 있다. 최근 뉴욕에서 중앙일보와 아시안 리쿠르팅 업체 ADI 주최로 열린 채용 박람회에 참여한 한국 기업들의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뉴저지에 있는 리쿠르팅 전문업체인 HRCAP의 존 정 이사는 요즘의 유학생 인력시장 상황에 대해 한국 대기업들을 ‘바이어’, 유학생들을 ‘셀러’로 표현할 만큼 한국의 50대 대기업들이 한국 유학생들을 많이 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8년 미국의 금융위기 이후, 업종별로 일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채용시장은 여전히 침체돼 있다”며 “반면, 한국 기업들은 시장점유율을 넓히기 위해 경력자를 비롯한 해외 인재들을 선호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미국취업을 꿈꾸고 왔지만... 잘못하면 이도저도 안되겠어요. 저도 빨리맘 접고 한국으로 유턴해야 하나..


Advertisement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Power of Love.. 듣고가세요~ 소향팬 07-05 4191
지금 금값이 금값이라면서요? gold 07-01 4250
슈퍼맨 고양이~ Jane 07-01 3966
오늘 미국에 출시된 삼성 갤럭시폰 다인 07-01 4194
아이폰4 수신 저하 문제 발생…잡스, “다른 방법으로 잡아라” 이런 06-28 4268
분홍색 소시지 있자나요 사과 06-27 4217
민박집 고르고 있는데요... 조언부탁 06-28 4287
매일 꿈을 꿔요 보이스 06-28 4027
오늘 영국친구한테 문자가 ㅋㅋ BlueNote 06-27 4189
학점 ㅡㅡ ghg 06-27 3962
뉴욕 쥐 때문에... ubin 06-26 4545
박주영-염기훈, 우루과이 격파 투톱 성현 06-25 4112
해외 유명 베팅업체, "우루과이 압승 예상" 라임 06-25 3940
회사 단체티.jpg 효도르 06-25 4341
16강진출하는 극적인골 넣은후 미국팬들 반응모음 좋은걸어떡해 06-25 4057
분위기 극과 극.jpg 찌응 06-24 4052
맨유와 국대에서의 박지성의 역할 아이언 06-24 3921
한국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다면..... 아나나스 06-23 3855
불쌍한 염기훈.ㅠ qqq 06-23 4094
FIFA, 한국의 길거리응원 "놀랍다" 이레 06-23 4110
공과 사가 분명한 테베즈 icn 06-17 4067
순두부 찌개의 무한변신 훈이 06-17 4351
월드컵, 경고 없는 나라..한국과 북한뿐 콩새 06-16 4094
귀염돋는 동물들 누네띠네 06-16 4183
월드컵 우승 어느나라 예상하시나요? 나래 06-15 4191
브라질:북한경기보니까 아르헨...해볼만할듯 파파야 06-15 3986
사는게 즐거운 차두리 ㅋㅋ Jane 06-14 3911
월드컵이 끝난뒤.. 우리 선수들.. saelow 06-26 4283
맥마나만 "한국, 우루과이보다 좋은 팀" 라임 06-26 4086
Old Navy 30% OFF!! 땡땡땡 06-25 3730
34가에는? 피아노가 있다! 코리아 06-25 4013
캡틴 박지성, 나이지리아전 MOM 선정 레이디 06-22 4038
차두리가 하려고 했던 머리ㅋㅋ 치킨맨 06-22 4038
허정무, 한국인 사령탑 최초 '16강 위업' 달성 cutefairy 06-22 4049
환호하는 축구대표팀, '16강 간다!' 이겼다 06-22 3879
   11  12  13  14  15  16  17  18  19  
듀오 동영상 이야기 > 자세히 보기